‘미래에셋생명, 암·치매 동시 보장하는‘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 출시
‘미래에셋생명, 암·치매 동시 보장하는‘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 출시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10.0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1일 치매와 암을 함께 보장하는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은 일반암과 중증치매 두 질병을 한 번에 대비할 수 있어 보장 범위를 넓힌 동시에 보험료 부담을 낮췄다.

사진제공=미래에셋생명
사진제공=미래에셋생명

이 상품은 넓은 보장 범위와 함께 저렴한 보험료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암과 치매가 여러 번 발병할 것에 대비해 두 번에 나눠 가입금액의 140%를 보장한다. 일반암이나 중증치매 무엇이든 먼저 발병 시 가입금액의 100%를 지급하고, 이후 나머지 질병이 발병하면 추가로 40%를 지급한다.

5000만원 보장의 계약이라면 일반암(중증치매) 진단 시 5천만 원을, 이후 중증치매(일반암)가 발병하면 2천만 원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최초 발병 이후, 보험료 납입을 전액 면제해 주는 것도 고객에게 크게 유리하다.

고객의 보험료 부담도 낮췄다. ‘해지환급금이 없는 유형’을 선택하면 납입기간 동안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기본환급형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다. 단, 보험료 납입이 완료된 이후의 해지환급금은 기본환급형과 동일하게 지급된다.

특약을 활용하면 대부분 암에 대한 보장도 가능하다. 의무부가 특약인 ‘전립선암 및 여성유방암 진단특약’과 ‘소액암 진단특약’으로 유방암, 전립선암, 갑상선암, 기타피부암, 대장점막내암, 비침습방광암, 제자리암 및 경계성종양을 보장한다. 독립특약을 활용해 고액암, 갑상선암, 중증치매 등에 대한 추가 보장도 받을 수 있다.

오은상 미래에셋생명 상품개발본부장은 “국내 사망원인 1위가 암이고, 5년 후 치매 환자 1백만 명 시대를 앞둔 상황에서 암과 치매에 대한 보장이 가계 경제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되었다”며 “두 질병을 동시에 보장하는 ‘미래에셋생명 치매플러스 암보장보험’을 통해 저렴한 보험료로 중대질병에 대비한 가성비 높은 보장을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