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스타트업 협업공간 ‘코워킹스페이스’ 개소
교보생명, 스타트업 협업공간 ‘코워킹스페이스’ 개소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10.0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은 지난 1일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에 선발 스타트업과 협업공간인 ‘코워킹스페이스’를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7월 교보생명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이노스테이지’를 출범했다.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협업 생태계를 구축해 헬스케어 등 보험 분야 신사업 모델을 발굴하고자 한 것이다.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 '코워킹스페이스' 개소식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가운데)이 에이치파트너스2019 한상훈 대표(왼쪽 첫번째), 더뉴그레이 권정현 대표(왼쪽 두번째), 위허들링 배상기 대표(오른쪽 두번째), 퓨처플레이 이원규 파트너와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 '코워킹스페이스' 개소식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가운데)이 에이치파트너스2019 한상훈 대표(왼쪽 첫번째), 더뉴그레이 권정현 대표(왼쪽 두번째), 위허들링 배상기 대표(오른쪽 두번째), 퓨처플레이 이원규 파트너(오른쪽 첫번째)와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 출범에 맞춰 스타트업 12개를 선발했다. 이들에게는 협업모델 개발비 지원과 함께,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환경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스타트업들이 상주하며 사업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공간 ‘코워킹스페이스’를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이 참석했다.

협업 공간은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17층에 조성됐다. 스타트업들이 프로토타입(Prototype)을 개발할 수 있는 사무 공간과 교보생명 유관부서와 소통할 수 있는 네트워킹 공간, 디지털 신기술 세미나를 할 수 있는 미팅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코워킹스페이스’는 스타트업과의 공동 사업화를 추진하는 혁신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며 “신규 플랫폼 사업모델을 발굴해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오픈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금융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