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AI 이용한 종목 추천 서비스 개시
삼성증권, AI 이용한 종목 추천 서비스 개시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10.0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이 AI(인공지능)를 이용해 주식 분석 및 유망 종목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를 내놨다.

삼성증권은 1일 모바일 앱 엠팝(mPOP) 사용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모바일 투자정보서비스를 혁신적으로 업그레이드 했다고 밝혔다.

업그레이드된 서비스 중 가장 눈에 띄는 서비스는 인공지능(AI)이 고객들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망종목을 추천해 주는 '주식선호분석'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는 삼성증권과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고객별 예상 선호종목의 제공 방법 및 시스템'이 적용됐다.

주식선호분석 방식은 먼저 삼성증권 AI가 해당 고객의 기본정보와 최근 1년간의 투자 패턴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한다. 이후 투자성향이 유사한 다른 고객들의 선호종목 정보를 추가로 반영해 고객이 좋아할만한 종목들을 도출한다.

이어 고객의 선호에 맞게 선정된 이들 종목들의 주가 흐름, 기술적 지표 등을 스스로 분석하고 학습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이들 종목 중 현재 투자시 1주일 후 주가 상승 확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7가지 베스트 종목을 선별해 고객에게 제시한다.

삼성증권이 실제 AI를 활용해 지난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3개월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전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76.2%의 정확도로 각 주가의 등락을 예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삼성증권 고객 중 수익률 상위 1000인의 보유, 매수, 매도 상위 10개의 종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실거래 데이터 기반의 '고수들의 보유종목'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수들의 보유종목'의 상위 10개 종목은 매일 11시 30분, 15시 30분을 기준으로 거래 정보가 갱신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초보자들도 고수들의 투자정보를 직접 확인하며 손쉽게 자신의 매매전략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미지제공=삼성증권
이미지제공=삼성증권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삼성증권 투자정보서비스는 mPOP에 접속한 후 트레이딩 카테고리내 '투자정보' 창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전계완 삼성증권 디지털Intelligence(인텔리전스) 담당 상무는 "AI와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경우 고객관점에서 보다 쉽고 편리한 투자환경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런 관점에서 향후 투자정보간 연결성, 검색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차별화된 디지털자산관리 플랫폼을 완성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삼성증권은 시황, 국내외 주식, 금융상품, 리서치 동영상 등 7000개가 넘는 다양한 투자정보를 홈페이지와 mPOP 등 온라인채널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