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아슬란 파마슈티컬과 면역항암제 개발 조인트벤처 설립
부광약품, 아슬란 파마슈티컬과 면역항암제 개발 조인트벤처 설립
  • 전지현
  • 승인 2019.09.3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슬란 신약후보물질 기반, 신약개발 조인트벤처, 부광약품 총 500만 USD 투자 예정

부광약품은 임상단계에 있는 면역항암제를 개발중인 바이오 제약회사 아슬란 파마슈티컬(Nasdaq:ASLN, TPEx:6497, 이하 아슬란)과 30일 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측은 아슬란의 초기 파이프라인 아릴탄화수소수용체 (이하 AhR) 길항제를 기반으로 별도법인인 재규어 테라퓨틱스(JAGUAHR THERAPEUTICS, 이하 재규어)를 싱가포르에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면역항암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사진=부광약품.
사진=부광약품.

계약에 따르면, 아슬란은 공동 연구자 마크 그래험(Mark Graham) 박사가 개발한 AhR 기술과 관련된 모든 글로벌 권한을 재규어로 이전한다. 부광약품은 새로운 면역항암제 신약후보물질 발굴 및 신약개발을 위해 총 500만 USD를 2회에 걸쳐서 투자 할 예정이다.

아슬란 대표 칼 퍼스(Carl Firth) 박사는 “재규어 설립은 AhR 길항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 기술 가치를 알리고, 개발을 촉진시키는 중요한 단계가 될 것"이라며 "부광약품은 신약개발에 있어서 뛰어난 실력을 보유한 회사로,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해 신약 개발을 빠르게 진행하고 향후 새로운 임상 단계 신약후보물질을 통해 아슬란의 파이프라인을 풍부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는 “R&D 분야에서 많은 강점을 보유한 부광약품은 R&D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미충족 수요가 있는 질환의 유망한 기술을 초기에 확보하는 전략 일환"이라며 "AhR 길항제 개발을 통해 부광약품이 공식적으로 면역항암제 신약 개발에 합류해 기쁘다. 새로운 면역항암제 신약후보물질들을 임상 단계로 진입시키기 위해 향후 아슬란과 함께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AhR은 면역계의 주요 조절 인자로서 작용하는 약물 전사 가능 인자이다. 효소 IDO1, IDO2 및 TDO는 다수의 종양 유형에서 과발현됐고, 종양 미세 환경(TME)에서 트립토판을 키누레닌 (KYN)으로 이화시킨다. 이화된 KYN는 수지상 세포 및 매개성 T- 세포로 활발히 수송돼 종양세포 검출 및 사멸에 동원된다.

이들 세포 내 AhR이 이들을 조절성 T 세포 및 내인성 수지상 세포로 전환시켜 면역계를 억제하고 종양 세포가 공격받는 것을 방지한다. 연구를 통해 AhR 길항제는 트립토판을 대사하는 효소에 의해 생성 된 모든 AhR 리간드의 신호 전달을 광범위하게 억제하고 면역 반응을 강력한 활성화 시키는 독특한 장점들이 입증됐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