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뱅크샐러드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참여
우리은행, 뱅크샐러드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참여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9.3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뱅크샐러드의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참여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출상품 비교추천'은 뱅크샐러드 앱 이용 고객이 금융사별 대출 정보를 한 번에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공동 개발한 오픈API를 이용해 고객이 뱅크샐러드 앱에서 우리은행 대출상품의 개인별 한도와 금리를 직접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대출신청은 우리은행의 위비뱅크 앱에서 가능하다. 앞으로는 뱅크샐러드 앱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우선, 우리은행은 소액대출상품인 '우리비상금대출'을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제공한다. 우리비상금대출은 씬파일러(Thin filer)로 불리는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만 취급되고,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0.50%포인트까지 우대된다. 이날 기준 최저 대출금리는 3.75%다.

우리은행은 향후 고객의 수요에 맞춰 한도가 상향된 신용대출과 자동차, 부동산대출 등 오픈API를 활용한 금융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금융위의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API 표준규격안' 마련에 따라 지난 4월부터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자인 레이니스트와 금융데이터 오픈API 제휴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오픈API를 활용해 핀테크 혁신금융서비스와 마이데이터사업 지원을 지속하겠다"며 "개발 중에 있는 우리카드 오픈API와 함께 우리금융 그룹사의 오픈API를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