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발 수출규제 여파, 브랜드 등락 엇갈려...제네시스 28계단 급등
일본발 수출규제 여파, 브랜드 등락 엇갈려...제네시스 28계단 급등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9.3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ㅣ 현대차
제네시스 ㅣ 현대차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한 불매운동의 여파로 국산 자동차를 비롯 수입차 브랜드의 가치는 상승했으며 항공, 여행 브랜드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의 올해 3분기 BSTI(BrandStock Top Index)에 따르면 지난 7월 일본이 대한민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촉발된 한일간 무역전쟁으로 인해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관련 브랜드의 변동이 극명하게 엇갈린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상품인 일본차 브랜드의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반사이득을 보고 있는 국산차의 회복세가 완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분기 대폭 하락세를 보였던 현대차 주요 브랜드가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BSTI 862.1점을 얻으며 지난 분기(56위) 대비 28계단 상승, 28위에 랭크됐으며 그랜저(BSTI 843.5점)도 지난 분기에 85위까지 처졌는데 이번 분기에 27계단 상승, 58위로 뛰어 올랐다.

또 지난 분기에 100위권 밖으로 탈락했던 쏘나타(BSTI 838점)도 62위까지 상승하는 등 현대차 주요 브랜드의 순위가 대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 부문에서도 메르세데스벤츠가 BSTI 829.3점을 얻으며 지난 분기(84위) 대비 7계단 상승, 77위에 랭크됐다.

그동안 잇따른 화재 사고로 브랜드가치가 급락하며 100위 밖으로 밀려났던 BMW도 일본산 브랜드의 부진을 틈타 회복세를 보이며 96위로 다시 순위권에 진입했다.

반면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항공과 여행 관련 브랜드들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매각 이슈로 지난 분기에 23위까지 상승했던 아시아나항공(BSTI 860.9점)은 8계단 하락, 31위로 내려 앉았으며 대한항공(BSTI 852.1점)은 지난 분기(27위) 대비 21계단이나 하락하며 48위까지 추락했다.

여행사 1위 브랜드인 하나투어도 BSTI 864.7점을 기록하며 지난 분기 15위에서 9계단 하락, 24위에 랭크됐다.

실제 올 추석 연휴 기간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한 여객 수가 1년 새 40% 가까이 줄어들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대표적인 일본 패션 제품 브랜드인 유니클로도 전방위적인 불매운동으로 인해 99위로 급락, 100위권 탈락을 예고했다.

브랜드스탁은 “일본발 수출 규제로 인한 불매운동 여파가 산업 각 부문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관련 기업들은 브랜드가치 제고에 더욱 신경써 나가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분기에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삼성 갤럭시가 BSTI 934.6점을 얻으며 전체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5G는 역대 최단기간인 출시 25일 만에 에 100만대를 돌파했는데 이는 전작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최단 기록은 2017년에 출시된 갤럭시S8(37일)이다. 이어 갤럭시S2(40일), 갤럭시S10(47일), 갤럭시노트8(49일), 갤럭시노트9(53일) 순이다.

또 삼성전자는 영국과 독일 프랑스, 싱가포르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미국 시장에 데뷔하며 완판 기대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마트(923.4점), 카카오톡(906.6점)이 2, 3위에 각각 올랐으며 KB국민은행, 신한카드, 신라면, 롯데월드 어드벤처, 인천공항, 네이버, SK텔레콤이 상위 10위권을 형성했다.

이번 3분기에는 여름 특수를 맞이한 에어컨, 생수 브랜드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 LG전자 양대 가전사의 에어컨 브랜드인 삼성 무풍에어컨과 LG휘센은 각각 BSTI 873.7점, 871.9점을 기록, 나란히 15위와 16위에 랭크되며 가전 부문 최고의 브랜드가치를 나타냈다.

또 제주삼다수(BSTI 875.1점)도 디자인 리뉴얼 등이 소비자의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지난 분기 24위에서 10계단이나 상승, 14위에 랭크되며 향후 탑 10 진입을 바라보게 되었다.

순위 중위권에서는 미래에셋대우, 현대백화점 등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미래에셋대우는 글로벌 투자 사업 성과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면서 브랜드가치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기에는 지난 분기(51위) 대비 15계단 상승, 36위에 랭크되며 상위권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분기 62위에서 9계단 상승, 52위에 오르며 롯데백화점(20위), 신세계백화점(37위)와의 격차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기에 신규 진입한 브랜드는 쏘나타(62위)을 비롯, 티볼리(87위), 스타벅스(89위), 2080(91위), 신한생명(94위), BMW(96위), SSG닷컴(98위) 등 총 7개다.

이중 신한생명은 그룹 내 생보 브랜드인 오렌지라이프와의 통합 이슈로 기존 주요 상위 브랜드와의 격차를 좁혀 나가고 있어 향후 순위 변동이 주목되고 있고 새벽배송 이슈로 SSG닷컴의 도약도 기대되고 있다.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는 BSTI 점수가 높은 브랜드를 상위 100위까지 선정해 발표하는 국내 유일의 브랜드 가치평가 인증제도이다.

이번 2019년 3분기 100대 브랜드는 올해 7월부터 9월까지의 BSTI 순위를 바탕으로 선정됐다.

BSTI는 총 230 여개 부문의 대표 브랜드 1,000 여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만점은 1,000점이다.

브랜드스탁은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는 각 기업 브랜드의 시장 포지셔닝을 정확하게 나타내 주는 지표”라며 “기업들은 BSTI를 바탕으로 마케팅 전략을 수립, 급변하는 시장에 발빠르게 대처해 나가야만 시장 지배자의 위치를 공고히 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