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주택 구입자금 보증사고 ‘5년간 3588억원’
HUG, 주택 구입자금 보증사고 ‘5년간 3588억원’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9.3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과 지방의 미분양 물량이 계속 쌓이는 주택시장 양극화로 인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주택 구입자금 보증(중도금대출 보증) 사고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HUG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주택 구입자금 보증 사고금액은 358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77억원에서 2018년 1444억원으로 불과 4년만에 18배나 급증했고, 올해 들어서도 8월까지 927억원의 보증사고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남이 98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841억원, 서울 377억원, 경북 259억원, 부산 184억원 순으로 많았다.

자료=황희 의원실
자료=황희 의원실

주택 구입자금 보증 사고건수도 2015년 66건에서 2018년 954건으로 급증했고, 올해에도 8월까지 575건이 발생해 최근 5년간 2273건에 달했다. 2019년 8월말 기준 HUG의 주택 구입자금 보증은 총 73만3000여 세대, 보증금액은 138조2241억원에 달하고 있다.
 
HUG의 주택 구입자금 보증은 분양을 받은 입주예정자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는 주택구입자금의 원리금 상환을 책임지는 보증으로 보증한도 이내 금융기관 대출원금의 80%, 보증요율은 연 0.13% 이다.
 
국토교통부 발표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6만2529호로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미분양은 1만789호, 지방은 5만1740호로 집계됐다. 지방의 경우 경남이 1만4250호 가장 많았고, 경북 7517호, 강원 7474호, 충남 6201호, 부산 4855호 순으로 많았다.
 
주택 구입자금 보증사고 증가 원인으로는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간 주택시장 양극화가 꼽힌다. 서울은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로 분양 경쟁률이 높지만, 지방은 주택가격이 분양가보다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분양을 받고도 중도금 및 잔금 납부를 주저해 연체 등이 발생하고 있다.
 
황희 의원은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시장 양극화에 따른 주택 구입자금 보증사고가 매년 급증하고 있고, 특히 경남, 경북 등 지방의 미분양 물량 확대가 원인으로 지목된다”며, “지역별 수요에 따른 주택 공급물량 관리, 실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주택정책 등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