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국립공원공단, 환경부 산하기관 중 음주운전 최다”
신창현 의원 “국립공원공단, 환경부 산하기관 중 음주운전 최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9.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이 환경부 산하·소속기관 중 음주운전 적발 및 징계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음주운전 적발 및 징계현황’에 따르면, 국립공원공단 소속 직원들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것은 모두 9건이다.

이중 3건은 윤창호법 시행 이후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소속기관 중 국립공원공단 직원의 음주운전 적발 횟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공단 관계자는 “부서 특성상 산간지역 근무자가 많아 대리운전 이용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신창현 의원은 "산간지역의 음주운전은 더 위험하다”며 “공단은 직원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 산하기관 음주운전 징계현황
환경부 산하기관 음주운전 징계현황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