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태풍 ‘타파’ 피해 고객 금융지원... ‘최대 6개월 이용대금 청구유예’
BC카드, 태풍 ‘타파’ 피해 고객 금융지원... ‘최대 6개월 이용대금 청구유예’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9.2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카드(사장 이문환)가 태풍 ‘타파’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

제17호 태풍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BC카드 고객이면 누구나 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 등 이용대금(10월 청구 예정금액)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청구유예를 받을 수 있다.

오는 24일부터 10월 말까지 BC카드 콜센터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관할 지역 행정 관청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도 준비해야 한다.

이번 금융지원에는 우리카드,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 BNK부산은행, BNK경남은행, 하나카드(BC) 등 BC카드 회원사가 참여한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 전무는 “연이어 발생한 재난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과 가맹점 지원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고객과 가맹점 지원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