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베트남 빈탄4 화력발전소 준공
두산중공업, 베트남 빈탄4 화력발전소 준공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9.22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은 베트남전력공사(EVN) 발주로 건설한 '빈탄4’ 화력발전소 준공식이 현지에서 열렸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1일 베트남 빈투안성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쩡화빈(Truong Hoa Binh) 베트남 부수상, 쭝꽝탕(Duong Quang Thanh) 베트남전력공사 회장과 두산중공업 박인원 Plant EPC BG장 등이 참석했다.

베트남전력공사(EVN)의 발주로 두산중공업이 건설한 '빈탄4’ 화력발전소 준공식이 21일, 베트남 빈투앙성에서 열렸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오른쪽에서 첫번째)과 쩡화빈(Truong Hoa Binh) 베트남 부수상(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ㅣ사진=두산중공업
베트남전력공사(EVN)의 발주로 두산중공업이 건설한 '빈탄4’ 화력발전소 준공식이 21일, 베트남 빈투앙성에서 열렸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오른쪽에서 첫번째)과 쩡화빈(Truong Hoa Binh) 베트남 부수상(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ㅣ사진=두산중공업

베트남 남부지역 전력난 해소를 위해 지어진 빈탄4 화력발전소는 1200MW(600MW 2기)규모로 호치민 동쪽 230km 떨어진 빈투안 지역에 위치해 있다.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EPC방식으로 지난 2013년 이 프로젝트를 약 1조6000억원에 수주했다.

박인원 BG장은 “두산중공업은 베트남에서2010년 몽중2 화력발전소를 시작으로 총 8개의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2030년까지 발전 용량이136GW로 확대되는 베트남 발전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