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건축 턴키 '선호', 서울·경기 건축의뢰 높았다
상반기 건축 턴키 '선호', 서울·경기 건축의뢰 높았다
  • 전지현
  • 승인 2019.09.1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닥, 2019년 상반기 건축 고객 트렌드 공개

올해 상반기 건축 트렌드는 설계와 시공 일괄 수주 진행하는 턴키 계약 방식이 선호됐고,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건축의뢰가 높았다.

18일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대표 박성민)이 2019년 상반기 집닥건축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트렌드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견적문의 데이터 중 1000여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다. 공사계약 범위와 더불어 지역, 건축유형, 공사유형 등 여러 관련 수치가 포함했다.

사진=집닥.
사진=집닥.

분석 결과, 계약방식 유형별로는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턴키(Turn key)가 451건 (약 45%)으로 가장 많았으며 설계가 337건 (약 34%), 시공은 216건(약 21%)으로 집계됐다.

이는 검증된 설계사무소와 시공업체를 동시에 소개받아 디자인과 공사를 한번 해결하기를 원하는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결과란 집닥측 설명이다.

지역별 건축의뢰는 서울이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경기가 29.1%, 강원 5.8%, 광주 5.2%, 인천 4.5% 순이었다. 특히, 지역별 세부 분석한 결과 서울은 강남>마포>송파>종로>용산 순, 경기 지역은 용인>양평>화성>가평>남양주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용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간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다가구주택은 서울 80.5%, 경기 19.5%, 다세대주택은 서울 80%, 경기 20%, 다중주택은 서울 93.8%, 경기 6.2%로 서울이 경기 지역 대비 여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주택 건축 의뢰가 주를 이뤘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서울 31%, 경기 69%, 창고 및 공장은 서울 5.3%, 경기 94.7%, 숙박시설은 서울 28.6%, 경기 71.4%, 의료시설은 서울 25%, 경기 75%로 경기 지역이 서울 대비 한 가구가 생활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상업, 공업에 특화된 건축의뢰가 높게 나타났다.

건축유형별로는 신축이 전체의 80%를 차지했으며, 리모델링은 9%, 증축 8%, 용도변경 3% 순이었다. 서울 및 수도권의 경우 기존 건축물을 수익형 건물로 재건축을 진행하는 사례가 많았던 반면, 경기도의 경우 땅을 분양받거나 구매 이후 새롭게 신축하는 경향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집닥건축은 고객에게 최적의 건축사와 시공사를 연결시켜주는 건축 중개 플랫폼으로 업체 포트폴리오 열람 서비스와 건축주 세미나 개최, 건축박람회 참가 등 다방면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