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 수확철 부족한 농촌 일손지원 나서
농협생명, 수확철 부족한 농촌 일손지원 나서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9.1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종균 NH농협생명 경영기획부문 부사장과 임직원 30여명은 지난 17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마을을 찾아 본격적인 수확철 맞이 농촌 일손지원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NH농협생명)

농협생명 임직원은 마을 주민과 벼 세우기 작업 등을 함께하며 농가 일손을 보탰고,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 등을 논의하며 농업인과 소통했다.

농협생명과 외암민속마을은 지난 2016년 11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협약 체결 후 지속적으로 도농교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기적으로 농가일손돕기 및 숙원사업 지원 등을 통해 농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상호교류를 실천해왔다.

여 부사장은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농가 일손이 부족한 시기에 작은 도움이나마 드릴 수 있는 것이 큰 행복이다”며 “앞으로도 농협생명은 지속적인 도농교류활동을 통해 농촌과 소통하고 농업인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계속 고민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