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상의 회장 부산서 모여…악화되는 대외여건 경제시스템 점검해야"
전국상의 회장 부산서 모여…악화되는 대외여건 경제시스템 점검해야"
  • 이연춘
  • 승인 2019.09.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 경제 이슈 관련된 논의 자체가 실종된 것 같아 대단히 안타깝습니다. 대외 경제여건을 우리의 힘만으로 컨트롤 하기는 어렵겠지만, 우리가 꼭 해야 하는 일들로 시선을 돌려야 할 때입니다."

"자유로운 시장의 힘을 복원하려면 기업 관련 플랫폼을 개혁해야 합니다. 당국의 성장 지원책들도 올바르게 셋팅되어 있는지도 살펴봤으면 합니다."

전국 18만 상공인을 대표하는 상공회의소 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최근 경제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회장단은 악화되는 대외 경제여건을 극복하기 위해선 한국경제 시스템의 내부를 점검하고 개혁해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18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 정창선 광주상의 회장 등 전국상의 회장단 50여명이 참석했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도 참석해 상공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박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요즘 경기 하락 리스크가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것 같다”며 “주요국 간의 통상 갈등에 더해서 일본 수출규제의 장기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를 걱정하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날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경기 하락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할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에서 경제 이슈 관련된 논의 자체가 실종된 것 같아 대단히 안타깝다”며 “경제 이슈에 있어서만큼은 10년 후 미래를 보고 해야 할 일들을 찾고 이행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로운 시장의 힘을 복원하기 위해 기업 관련 플랫폼을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축전이 되어 가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 기업들은 구시대적 법과 제도로 인해 손발이 묶여 옴짝달싹 못하고 있다”며 “기업 미래를 위한 투자 활동이 부진한 것도 폐쇄적 규제 환경과 무관치 않다”고 언급했다.

또한 “올해 입법 성과가 부진한 가운데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마저 이대로 흘러가 버리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며 “벤처와 신사업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법안들이 다수 계류 중에 있다”며 “부디 쟁점 없는 법안들만이라도 우선해서 통과시켜 주시길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정부의 성장 지원책들에 대한 점검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산업구조 고도화와 구조조정 재원들이 일부 취약한 기업들의 연명에 쓰이고 있다는 일선 현장의 의견들이 여전하다”며 “기업 생태계를 건강하게 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젊은 기업들에 많은 재원이 배분될 수 있게 정책별 인센티브 구조를 들여다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로서도 연명을 위한 호소는 자제해야 할 것”이라며 “민간 스스로 자생적 성장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풍토 조성에 경제계가 솔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부산은 한국경제의 주력산업과 기업을 일으킨 지역으로 대한민국의 수출 전진기지”라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가정신을 되살려 대내외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 나가자”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