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태풍 재해복구 위한 일손돕기 나서
NH농협생명, 태풍 재해복구 위한 일손돕기 나서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9.11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 및 임직원 30여명이 지난 10일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우천에도 불구하고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를 찾았다. 태풍이 지나간 후 마을의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 현황을 점검했고, 인삼밭 삼포제거 작업 등을 함께하며 피해복구에 힘썼다.

홍재은 대표이사는 태풍 피해 지원을 위해 ▲최대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면제 ▲대출 이자납입 12개월 유예 ▲대출 할부상환금 12개월 유예 ▲대출 기한연장 등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내놓는다. 

사진제공=NH농협생명
사진제공=NH농협생명

한편, 범농협 차원에선 ▲재해보험금 50% 선지급 ▲영농자재 최대 50% 할인공급 ▲피해농민 금융지원 ▲시설물 긴급 복구를 위한 인력 및 장비 지원 등 다양한 태풍 피해 지원책을 실행할 방침이다.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는 “무더위가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아 찾아온 태풍 피해에 농업인이 얼마나 힘든 상황인지 깊이 공감하고 있다”면서 “저희 농협생명도 범농협 지원활동과 더불어 조속한 태풍피해 복구와 지원을 위해 농업인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