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제 처가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 져야"
조국 "제 처가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 져야"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9.0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에게 질의를 받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못 하는 것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질의에 "그것이 확인되면 여러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저는 대부분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제 처와 관련해 많은 의혹이 있는데 제가 알지 못하는 부분도 있고 아는 부분도 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또 검찰 수사와 관련해 "법무부는 법무부의 길이 있고 검찰은 검찰의 길이 있다"며 "법무부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한이 있고, 총장은 총장의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