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식량사업 순항으로 국제 곡물 시장 입지 강화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식량사업 순항으로 국제 곡물 시장 입지 강화
  • 이기정 기자
  • 승인 2019.09.0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곡종합처리장 ㅣ 포스코인터네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4일, 미얀마에 위치한 미곡종합처리장(RPC, Rice Processing Complex) 2공장의 준공식을 진행하고 국제 곡물시장에서의 입지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식량 사업은 포스코그룹의 100대 과제 중 하나로, 이번 미곡종합처리장의 본격 가동을 통하여 10만톤 규모의 쌀 조달체제를 구축함으로써 곡물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곡종합처리장을 활용하여 미얀마 내 양질의 원료곡을 확보하고 가공 품질을 개선하여 중국, 중동, 유럽 등지로의 판매를 확대하여 시장 점유율 제고와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이번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협력 강화 및 미얀마 농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얀마는 개간되지 않은 녹지가 많고 비료 사용량이 낮아 생산량 증가 여력이 높으며 미얀마 정부에서도 농업·농촌 중심의 경제개발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쌀 산업의 성장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평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7년 미얀마 양곤 쉐린반(Shwe Lin Ban)공단 내 위치한 연산 1.5만톤 규모의 현지 미곡종합처리장을 인수하여 영업을 시작하였으며, 올해 에야와디州 곡창지대와 양곤 수출항을 이어주는 뚱데(Twante) 수로변 물류거점에 위치한 연산 8.6만톤 규모의 두 번째 미곡종합처리장을 완공해 총 10만톤 규모의 가공시설을 마련하게 됐다.

미곡종합처리장은 벼를 수확한 후 건조, 저장, 도정, 검사, 판매를 일괄 처리하는 시설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시장 개방 초기부터 원료 수급과 건설 부지 확보 등 미곡종합처리장 사업을 위한 준비를 추진해 왔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김영상 사장, 구경룡 식량사업실장 등 주요 임직원과 우 예민 아웅 미얀마 쌀 협회(Myanmar Rice Federation) 회장 등 현지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한국 최대의 식량 자원 기업을 목표로 트레이딩 뿐 아니라 미얀마 미곡종합처리장,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인도네시아 오일팜 등 투자를 확대하여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