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조국 의혹 여전하다. 청문회 열어라"
참여연대 "조국 의혹 여전하다. 청문회 열어라"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9.0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는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간담회를 열어 해명했는데도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여전하다며 지금이라도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국회에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논평을 내고 "조 후보자 가족에게 제기된 의혹들은 인사청문회에 제출되는 관계기관들의 공식 문서들을 통해 보다 엄밀하게 검증되고 해명될 필요가 있다"며 "기자간담회로 국회 청문회를 대신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국회 청문회 절차를 밟아 조국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것임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국회를 향해서도 "국민들이 부여한 권한을 스스로 내팽개치며 인사청문회를 무산시킨 정쟁을 중단하고 즉각 인사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회는 국민을 대신해 공직자를 검증하라고 마련된 인사청문회의 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했고 후보자가 전례 없는 기자회견을 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지금이라도 국회 안에서 청문회라는 공식 절차를 통해 후보자를 검증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신뢰도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정부에 공식 의견을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여야가 합의한다면 언제든지 청문회를 열 수 있을 것"이라며 "국회는 법대로 청문회를 열자면서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스스로 법을 지키지 않는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2000∼2002년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부소장을 맡았고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소장을 지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