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가습기 살균제 피해...첫 공식사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가습기 살균제 피해...첫 공식사과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8.27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최창원 전 SK케미칼 대표이사가 사과 발언을 하고 위원장석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전 SK케미칼 대표)과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의 차남인 채동석 애경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이 참석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최 부회장은 27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참사 공개 청문회에 참석,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이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최 부회장은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피해받고 고통받은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며 "이번 청문회를 계기로 법적 책임 여부를 떠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진일보된 행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가 발생한 이후 나온 첫 공식 사과다.


이날 청문회에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SK케미칼이 개발한 원료가 유공의 가습기 메이트를 시작으로 약 10개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됐고 260만개가 판매됐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 전체 판매량의 26%를 차지하는 양이다.

이에 사참위는 최 부회장에게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고 그는 "의향이 있다"며 일어나 피해자들을 향해 고개를 숙였다.

그는 "SK케미칼이 노력했지만 그간 피해자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피해를 지원하고 소통하는 차원에서 부족했다는 따가운 질책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 부회장은 "지금부터 마음을 열어놓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 관련부처, 피해자분들의 말을 경청하겠다"며 "법적인 책임을 피할 수도 없고 피하려고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판결이 나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애경산업 채동석 부회장도 고개를 숙인 뒤 "진심으로 사과하며 모든 죄는 저희 쪽에 있다"며 "제 생에서 이 사건에 대해 조금 더 많이 관심을 갖고 피해자분들과 소통하고 협의해 피해자분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치유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보상 계획에 대해서는 재판 결과를 보고 결정하겠다며 입장을 유보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