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채권상품 수익률 10% ↑..."글로벌 분산투자의 힘"
삼성증권, 채권상품 수익률 10% ↑..."글로벌 분산투자의 힘"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08.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이 연초부터 추진해 온 글로벌 포트폴리오 투자 캠페인, '해외투자2.0' 의 성과가 본격화 되고 있다. 특히, 최근의 변동성 장세에서 해외 금리형 채권을 반영한 글로벌 분산투자의 효과가 크게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삼성증권은 올해 삼성증권 고객들이 많이 매수했던 상위 10개의 채권상품 모두 연초대비 1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수익률이 가장 높은 상품은 미국국채로, 연초대비 최대 18.64%을 보였다.

매수상위에 오른 채권들은 미국 국채, 글로벌기업의 달러표시 회사채, 국내기업들의 달러표시 채권(KP물) 등 이었으며, 투자한 채권의 가격차익과 지급된 이자, 여기에 달러강세로 인한 환차익까지 반영되며 양호한 수익률을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삼성증권
자료제공=삼성증권

또, 금리형 자산을 포함해 글로벌 분산투자를 해야 한다는 '해외투자2.0' 투자원칙에 따라 투자했을 경우, 최근과 같은 변동성 장세에서도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주식을 대표하는 코스피 지수의 연초 이후 지난 23일 기준 수익률은 -4.54%이지만, 국내주식과(코스피) 해외주식(MSCI AC World 지수)에 50%씩 분산투자했다면 2.70%의 수익률을 거둔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해외금리형자산까지 반영해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해외채권(Bank of America 채권종합지수)에 각각 1/3씩 분산투자 했을 경우 수익률은 3.78%까지 높아졌다.

수익률뿐 아니라 투자의 안정성 측면에서도 개선효과가 뚜렷했다.

국내주식에만 투자했을 경우 변동성(연초 이후 지수 등락 표준편차)이 12.39%이었지만, 국내와 해외주식에 분산한 경우 9.74%로 낮아졌고, 국내주식, 해외주식, 해외금리형자산으로 나눠 투자할 경우 6.34%까지 낮아져 국내주식 대비 변동성이 절반수준에 불과했다.

이병열 삼성증권 CPC전략실장 상무는 "최근 글로벌 변동성이 높아지며 투자자산 중 해외자산, 특히 달러채권을 편입한 고객들의 경우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 투자의 중요성을 크게 실감했다"며, "투자자들이 글로벌 분산투자 효과를 체감하면서 해외채권을 포함한 다양한 글로벌 금리형 자산의 투자에 대한 문의와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올초부터 국내투자자들의 해외투자 대중화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해외투자2.0'이라는 이름으로 금리형 자산을 포함한 글로벌 포트폴리오 투자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해외투자2.0' 선포 이후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를 설치하고, 이후 본사 애널리스트를 포함한 전문가들이 전국을 순회하며 글로벌 채권시장 및 해외주식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포트폴리오 투자에 필요한 시의적절한 정보 제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