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전원장, "조국 딸 장학금... 절차상 문제없다"
부산대 의전원장, "조국 딸 장학금... 절차상 문제없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8.26 16: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욱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장이 26일 오후 경남 양산시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후보자 딸 장학금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고 있다 ㅣ연합뉴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장학금 특혜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6일 오후 신상욱 부산대 의전원장은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1층 세미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관련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신 원장은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유급 직전 장학금 규정을 바꿨다는 의혹에 대해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2013년 4월 신설된 장학금 지급 기준(11조 제3호)을 토대로 시행된 것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2013년 2학기와 2014년 2학기에도 학점 평균이 2.5 이하인 다른 학생에게도 외부 장학금을 준 사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2015년 7월 장학금 기준 신설 국회 보고가 잘못돼 착오가 생긴 것이다"며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 지침을 직전에 바꿨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이 유급에도 불구하고 6학기 12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됐다는 의혹에 신 원장은 "장학금 수령자가 지정돼 학교로 전달되는 외부장학금이라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 외에도 내부, 외부장학금을 연속해서 받은 사례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런데도 신 원장은 "학생 입장을 고려하면 특혜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며 "학생들이 요구하면 입학 과정의 조사 등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유급 위기의 조 후보자 딸을 비롯한 동기생 전원을 구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성적은 지도교수의 고유 평가 권한이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에게 재시험 기회를 줘 유급을 면하게 해줬다는 지적을 두고도 "해당 학칙 규정이 2016년 7월 개정된 것은 사실이나 다른 단과대에서 시행하는 제도를 확대 적용한 것이며 재시험을 통해 재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교육과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신 원장은 조 후보자의 모친이 간호대학장에게 전화를 걸어 손녀가 유급해서 괴롭다고 전화하거나 조 후보자가 입학본부장에게 전화해 좋은 호텔을 소개해 달라고 했다는 언론 보도에 관해 확인하기 어렵거나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신 원장은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이 취소되면 의전원 입학도 취소되느냐는 질문에는 "입학 자격이 4년제 대학 졸업 이상이기 때문에 입학이 취소될 듯하다"고 전했다.

그는 노환중 전 양산부산대병원장(현 부산의료원장)이 2018년 조 후보자 딸에게 5학기 연속 외부장학금을 주며 언급한 추천 사유는 '유급 위기를 극복하고 학업을 격려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부산대 학생들은 제기된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각종 의혹을 진상규명하라는 촛불집회를 28일 오후 6시 학내에서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탁주김 2019-09-02 20:35:56
절차상 문제가 있어도 있다할넘이냐 말같지도 않은 헛소리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