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S 미상환 잔액 18.7조원...1년 새 큰 폭으로 늘어
DLS 미상환 잔액 18.7조원...1년 새 큰 폭으로 늘어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08.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제공=연합뉴스
이미지 제공=연합뉴스

파생결합증권(DLS) 미상환 잔액이 최근 1년 사이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이달 23일 현재 국내에서 발행된 DLS(파생결합사채는 제외) 미상환 잔액은 18조6923억원으로 약 1년 전인 지난해 8월 말(15조5648억원)보다 20.1% 급증했다.

지난해 말 16조3189억원 수준에서 올해 6월 말 18조3057억원으로 6개월 새에 2조원가량 급증했으며, 이후 두 달간 3866억원(2.1%)이 더 늘었다. 

DLS 발행 주체인 증권사별 미상환 잔액(23일 기준)은 하나금융투자가 4조4257억원으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3조4405억원), KB증권(1조7672억원), 신한금융투자(1조3348억원), 미래에셋대우(1조2372억원), 삼성증권(1조232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DLS 미상환 잔액이 늘어난 것은 상환액이 줄어든 것이 근본적 원인이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1년간 상환된 금액은 14조9504억원으로 직전 1년간(2017년 8월∼2018년 7월)의 상환액(20조8042억원)보다 28.1%나 줄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DLS 발행액은 18조1048억원에서 18조2174억원으로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다만 월별 DLS 발행액을 보면 지난해 8월 1조814억원 수준에서 올해 1월 1조2670억원, 3월 1조7635억원, 5월 1조9150억원, 6월 2조3070억원 등으로 급증세를 보였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