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청약시스템 한국감정원 이관작업...내년 2월로 연기
주택 청약시스템 한국감정원 이관작업...내년 2월로 연기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8.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주택 청약시스템을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하는 작업이 내년 2월 1일 완료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당초 예정 일정인 10월 1일보다 4개월가량 연기된 것이다.

   
현재 이관에 필요한 주택법 개정이 마무리되지 않아 기존 일정대로 추진하기에 시간이 촉박한 데다, 업계도 현재 청약 시장 상황을 고려해 내년 이후 연기 의견을 제시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한국감정원이 청약시스템을 가져오려면 국토부(한국감정원)가 입주자 저축 정보를 관리하고 청약 신청자에게 입주 자격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주택법 개정을 통해 마련돼야 한다.

   
이관 연기로 금융결제원은 2020년 1월 말까지 지금처럼 청약업무를 계속 수행하고, 2020년 2월 이후 입주자 모집 공고에 나서는 단지부터 한국감정원이 청약업무를 맡게 된다.

   
이에 앞서 2020년 1월 중 청약 데이터베이스(DB)와 관련 자료의 이관이 먼저 이뤄지기 때문에, 설 연휴 전후인 1월 24∼27일(연휴 포함 3주 내외) 신규 모집 공고 업무는 중단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설 연휴 전후 기간은 분양 비수기로, 분양 물량이 주간 평균의 3분의 1∼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하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