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시와 ‘지역제품 애용 공동선언식’ 개최
르노삼성, 부산시와 ‘지역제품 애용 공동선언식’ 개최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8.23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2일 부산시청에서 부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제품 애용 공동선언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동선언식은 르노삼성을 필두로 한 지역제품 사주기 운동의 적극적 실천을 공언하는 자리다.

행사에는 르노삼성 이해진 제조본부장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심상균 부산경영자총협회 회장, 부산지역 개인·법인택시조합,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르노삼성과 부산시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라는 위기 상황에 공감하며 부산 대표 제조기업인 르노삼성의 차량들을 지역 관공서 및 주요 경제단체에서 적극 구매해 지역 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더 나아가 제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함께 뜻을 모았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2일 부산시청에서 부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제품 애용 공동선언식’을 부산시와 함께 개최했다.ㅣ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2일 부산시청에서 부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제품 애용 공동선언식’을 부산시와 함께 개최했다.ㅣ사진=르노삼성

이날 선언식에서는 부산시가 관용차 교체 시 르노삼성을 적극 구매할 것을 약속했다. 부산상의와 부산경총 역시 회원기업 대상 르노삼성 구매 촉진 계획을 발표했으며, 택시조합은 르노삼성 택시 및 전기택시 구매에 동참할 것을 선언했다.

이어 부산상공회의소가 최근 구매한 르노삼성의 순수전기차 ‘SM3 Z.E.’의 인도식도 진행됐다. SM3 Z.E.는 국내 브랜드 유일의 준중형 세단형 전기차로 동급(준중형)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긴 213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자랑하며, 중형차 수준의 넉넉한 실내 공간으로 다섯 명이 편안하게 탈 수 있어 특히 택시 및 관용 차량 수요가 높은 모델이다.

이 밖에도 르노삼성은 향후 3개월 간 부산시청 로비에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PREMIERE)’ 모델을 전시할 계획이다. THE NEW QM6 GDe 프리미에르는 르노삼성이 지난 6월에 출시한 최상위 플래그십 브랜드 모델로 차별화된 외관과 최상급 실내 감성품질, 뛰어난 정숙성 및 안전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르노삼성은 이에 화답하며 부산지역 대표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것을 다짐했다.

이해진 르노삼성 제조본부장은 “르노삼성은 지역사회의 전폭적인 지원과 성원이 있었기에 부산지역 1위 대표 제조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르노삼성은 부산 대표기업으로서 부산의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