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대상 '대출금리·상환조건 우대상품' 선봬
농협은행,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대상 '대출금리·상환조건 우대상품' 선봬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8.0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NH농협은행은 소재·부품 전문기업의 성장을 돕고, 화이트리스트 명단 제외에 따른 피해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출금리와 상환조건을 우대하는 특화상품 'NH기업성공대출'을 오는 12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NH농협은행
사진제공=NH농협은행

NH기업성공대출은 총 한도 3조원 규모로 소재·부품전문 중소·중견기업 등을 대상으로 운전 및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또 거래실적에 따른 우대금리와 별도로 최대 1.0%포인트 특별우대금리(거래실적 포함 최대 1.5%포인트)를 제공한다.

할부상환의 경우 만기일시상환 비율을 최대 50%까지 확대해 대출기간 중 상환부담을 줄였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이 대출상품은 우리 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내놓은 것"이라며 "100% 순수 민족자본으로 이루어진 농협은행이 대한민국 기업의 성공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지난 5일부터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중소·중견·대기업을 대상으로 만기연장과 최대 12개월 할부상환금 유예, 0.3%포인트 특별 우대금리 등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