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日 보복에 계열사 사장단 긴급소집…"긴장하되 두려워말자"
이재용 부회장, 日 보복에 계열사 사장단 긴급소집…"긴장하되 두려워말자"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8.0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삼성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한 뒤 처음으로 전자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긴급 소집해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삼성전자 제공
회의에는 삼성전자 반도체, 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의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과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의 한종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과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긴장은 하되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면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오는 6일부터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의 전국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는 '현장경영' 행보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평택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을 비롯해 기흥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 생산라인, 온양과 천안의 반도체 개발·조립·검사 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이 방문 일정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