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건설, 2019년 시공능력평가 80위권 진입
라온건설, 2019년 시공능력평가 80위권 진입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8.0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라온건설이 올해 전국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에서 8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2019년도 전국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에서 라온건설은 8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105위보다 20계단이 상승한 순위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등이 개선된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라온건설은 서울, 대구 등 전국 주요 지역 곳곳에서 다수의 아파트 분양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서울 ‘면목 라온프라이빗’(453세대), 대구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558세대), ‘진주혁신도시 라온프라이빗’(422세대), ‘원주기업도시 라온프라이빗’(713세대), 전북 ‘부안 라온프라이빗’(570세대)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대구에서의 활약이 돋보인다. 앞서 라온건설은 ‘대구 범어 라온프라이빗 1·2차’를 시작으로 ‘대구 월배역 라온프라이빗’ 등 총 4번의 분양을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어 낸 바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대구 달서구 진천동 일대에 선보인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이 분양 당시 최고 257대 1의 청약경쟁률로 1순위 해당지역 마감을 달성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수도권 진출을 통해 인지도도 향상되고 있다. 라온건설은 서울 면목5구역 재개발 부지에 선보인 ‘면목 라온프라이빗’을 비롯해 ‘남양주 라온프라이빗’(2,001세대), 수원 ‘영통 라온프라이빗’(351세대), ‘이천 라온프라이빗’(790세대)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활발히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향후 라온건설은 경기 남양주 덕소2․7구역 등에서도 주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이와 함께 라온건설은 건설시장이 주목하는 각종 재정비사업과 관급공사 등에서도 적극적으로 활동해 나갈 계획이다. 민간사업에만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잡힌 중견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다.

손효영 라온건설 대표이사는 “건설현장 모든 곳에서 임직원들 간의 탄탄하고 유기적인 협업을 이뤄낸 것이 매년 좋은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최고의 주거공간과 최상의 서비스로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