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산업 진로직업 체험 교육...청소년들에게 희소식
한국마사회 말산업 진로직업 체험 교육...청소년들에게 희소식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7.2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제공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여름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에게 희소식이 찾아왔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의 ‘말산업 진로직업체험 교육’이 지난 15일부터 재개됐다. ‘말산업 진로직업 체험 교육’은 한국마사회의 특화된 말산업 자원을 활용, 청소년들에게 말 관련 직업군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말산업 진로직업 체험 교육’은 올해로 6년째를 맞았으며, 2014년 약 3,900명으로 시작, 지난해에 6,285명이 참가하는 등 인기가 꾸준히 늘고 있다. 누적 참가 단체 1469개, 인원으로 치면 24,976명이 참가했으며,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2018년 교육부 주관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했다.

신청인들이 렛츠런파크 서울로 직접 찾아와서 전문 강사들의 해설을 들으며 동물병원, 장제소 등 경마공원 시설을 견학할 수 있는 ‘말산업 진로직업 체험’은 매주 월~토에 신청 가능하고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정원 25명 내외라면 신청할 수 있고 초등학교 4학년 이상부터 대학생, 교사, 학부모까지 다양한 연령이 참여 가능하다.

찾아오기 힘들다면 ‘찾아가는 진로교육’을 선택할 수 있다. 신청한 학교 및 단체로 직접 찾아가며, 전문 해설사가 교육 현장을 방문하여 말의 역사, 특성, 관련 직업 등을 교육한다. 장애아동과 같이 이동에 불편함이 있는 교육기회 소외계층을 위해 올해는 전년도 대비 2배 이상 확대한 25회 시행한다. 학교 강당 등을 활용하면 한번에 2-300명까지 대규모 교육도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또한 한국마사회는 수의사, 장제사, 말 관리사 등 말산업 핵심 직업군을 직접 만날 수 있는 ‘말산업 휴먼북’ 프로그램도 대폭 확대했다. 지난해 4회에서 10회로 시행 회차를 늘릴 예정이다. 2-30분 정도 말산업 전문 직업군을 만나 특강을 들을 수 있으며 서울 경마공원 내, 또는 신청 단체를 찾아가서 진행한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말산업 관련 직종들은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없지만 장래가 유망하고 동물과 함께 한다는 점에서 매력 있는 직업이다. 방학을 맞아 특별한 체험활동을 찾는 청소년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