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美서 네 번째 제품 판매 허가 획득
삼성바이오에피스, 美서 네 번째 제품 판매 허가 획득
  • 이연춘
  • 승인 2019.07.2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에서 네 번째 바이오 시밀러 제품의 판매 허가를 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3일 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으로부터 휴미라 바이오시밀러‘하드리마′의 판매 허가를 최종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하드리마는 미국 식품의약국이 지난해 7월 판매허가를 위한 서류 심사에 착수한 지 약 12개월 만에 판매허가를 승인 받았다.

 

 

렌플렉시스와 온트루잔트, 에티코보에 이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에서 네 번째로 허가 받은 바이오시밀러다.

이번 판매 허가 획득으로 하드리마는 미국에서 류머티스 관절염,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성 척추염, 건선 등 등의 치료제로 처방될 수 있다. 애브비와의 합의에 따라 2023년부터 출시가 가능하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이번 허가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설립 초기에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種)이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모두 허가를 받아 다시 한번 글로벌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을 인정받았으며, 더 많은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하드리마는 유럽에서 2017년 8월 ‘임랄디’라는 제품명으로 판매허가를 받아 지난해 10월 암젠, 산도즈 등 경쟁사들의 제품 3종과 동시에 출시됐다. 임랄디는 2019년 2분기까지 누적 매출 9970만달러(약 1100억원)을 기록하며 경쟁 제품들을 제치고 유럽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