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이 빌려온 ‘일본계 자금’ 53조원...정부, 금융분야 확전 대비
국내은행이 빌려온 ‘일본계 자금’ 53조원...정부, 금융분야 확전 대비
  • 내미림 기자
  • 승인 2019.07.2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 제공=연합뉴스

[비즈트리뷴=내미림 기자] 우리 정부가 일본이 도발한 ‘한일 경제전쟁’이 금융분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투자자들이 국내은행과 카드사에 빌려준 돈의 만기 연장을 거부하거나 신규 대출을 허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보고 위기대응 시나리오 ‘컨틴전시 플랜’을 준비하는 것이다.
 
2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한국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 규모는 최대 52조9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 중 지난 6월 말 기준 일본 투자자가 보유한 국내 주식(2억9600만주) 13조원 상당, 채권 1조6000억원 상당, 지난해 말 기준 국제투자대조표 기타투자 중 일본의 투자액 13조6000억원, 5월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24조7000억원을 합산한 금액이다.
 
일본계 자금 규모를 보수적으로 산정할 경우 39조3000억원으로 볼 수도 있다. 이는 국제투자대조표 상 일본의 기타투자 금액과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여신이 겹칠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통상 국제투자대조표상의 기타투자 금액은 국경을 건너온 자금을 의미한다. 즉 일본 본토의 금융사가 국내 은행이나 기업에 빌려준 자금이 여기에 해당한다.
 
다만, 여기에는 일본 은행 본점이 국내에 있는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으로 보낸 돈도 포함된다. 즉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이 일본 본점에서 조달한 자금으로 국내 은행이나 기업에 대출했다면 국제투자대조표 상 기타투자와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여신에 중복 계상될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국내로 들어온 일본 자금은 작게는 39조3000억원, 많게는 52조9000억원으로 볼 수 있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에도 일본계 금융사들이 한국으로 흘러간 자금을 회수하면서 상황을 악화시킨 바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은행들과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 부문 점검 태스크포스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일본계로부터 조달한 대출과 외화채권 만기도래 현황을 일일이 체크하고 있다.
 
다행히 금융당국과 은행들의 최근 자금 상황 모니터링 결과를 보면 자금 회수 동향 등 특이점이 감지되지 않고 있지만 만약의 경우를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실행돼 국내 기업이 피해를 보는 경우 이들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해 놓고 있다. 대출이나 보증 등 형태로 긴급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이다.
 
다만 현재는 국내 금융사들의 신용등급이 높아 일본이 자금을 회수하더라도 자금 차환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지난 18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기자 브리핑에서 “이것(일본의 수출규제)이 촉발된 계기가 경제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외국계 자금 포함) 누구나 다 안다”며 “설령 (일본계 금융사가) 자금 대여를 중단한다고 하더라도 (국내) 금융기관 신용도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는 것을 다 알기 때문에 다른 외국계 자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