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처벌받을지…김상현부터 정병국까지, 낮 뜨겁게 만든 스포츠 스타들
어떤 처벌받을지…김상현부터 정병국까지, 낮 뜨겁게 만든 스포츠 스타들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7.1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농구 선수 정병국이 거리에서 자위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경찰에 체포됐다. 이러한 낯 뜨거운 행동이 어떤 처벌을 받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농구 선수 정병국이 체포돼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병국에 인천광역시 소재 한 거리에서 자위행위를 한 혐의가 적용됐다"라고 밝혔다. 그 역시 체포 직후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하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 스타의 낮 뜨거운 행동은 이전에도 있었다. 앞서 지난 2016년 KT 위즈 소속 야구 선수 김상현도 차 안에서 한 여대생을 보고 자위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김상현의 경우 구단으로부터 임의탈퇴라는 중징계를 받았을 뿐 형사처분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선례가 알려지면서 정병국이 받게 될 처벌에 대해서도 시선이 모이고 있다. 형법에 따르면 '음란 행위'라 함은 정상적 성적 수치심을 해하고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행위를 뜻한다. 이 같은 공연음란죄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선고된다.

한편 정병국은 지난 2007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입단하며 농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