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출항...새로운 50년 향한 도전의 닻 올렸다
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출항...새로운 50년 향한 도전의 닻 올렸다
  • 전지현
  • 승인 2019.07.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0주년 기념 의미 담은 '주빌리'호, 새로운 50년 도전을 향해 원양으로 첫 출항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동원산업의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가 약 20여 개월의 건조기간 끝에 마침내 원양으로 첫 출항했다.

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은 16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항에서 신형 선망선인 ‘주빌리(JUBILEE)’호의 출항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행사에는 동원그룹 김남정 부회장, 대선조선 이수근 사장, 윤명길 원양산업협회장, 한국선급 이정기 회장 등을 포함해 200여 명의 관계자와 선원가족들이 참석했다.

지난 8일, 동해로 시험투망을 나선 주빌리호의 모습. 사진=동원그룹.
지난 8일, 동해로 시험투망을 나선 주빌리호의 모습. 사진=동원그룹.

‘주빌리(JUBILEE)’는 50주년 등 기념일을 의미하는 단어로, 올해 동원산업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명명됐다. 주빌리호는 2200톤급 헬기탑재식 선망선으로, 최신 급냉설비를 탑재해 고부가가치 참치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오늘 출항한 주빌리호는 김민호 선장을 포함한 30여명 선원들이 승선해 약 1년간 남태평양 해역에서 참치조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은 “지난 50년 동원산업의 노하우가 집대성된 주빌리호가 앞으로 50년을 향해 나아가는 문을 활짝 열고 미지의 미래를 개척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주빌리호에 승선하는 최고의 선장 그리고 선원들께 안전조업과 준법조업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최고 수산회사인 동원산업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선망선 건조에 지속 투자하고 있다. 특히 2014년부터 올해까지 5년 동안 6척 신규 선망선을 건조하며 우리나라 선단현대화를 주도하고 있다.

동원산업은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국제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마린하베스트를 비롯한 글로벌 선진 10여개 수산기업들로 구성된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 창립멤버로서 불법조업 방지, 해양환경 보호 등 우리나라 기업으로 유일하게 포함돼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