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최저임금 동결 이하로 결정됐어야…정책적 지원 필요”
경총 “최저임금 동결 이하로 결정됐어야…정책적 지원 필요”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7.1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020년 최저임금이 전년 대비 2.9%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동결 이하에서 결정됐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경총은 12일 논평을 통해 “최근 2년간 지불 능력을 초월한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영세·소상공인을 위시한 모든 기업이 겪고 있는 고통과 경쟁력 하락 등 대내외의 복합적 요인을 고려할 때 2020년 적용 최저임금은 동결 이하에서 결정되어야 함이 순리였다”고 밝혔다. 

이어 “금번 인상안이 경영계로서는 부담이 가중된 수준이지만, 어려운 국내의 경제 여건 속에서 파국을 피하고 위기극복에 국민경제주체 모두 힘을 모아 나가야하는 차원에서 이를 감당해 나가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에서도 제반 정책적 시책을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총은 또 “우리 최저임금은 주요 경쟁국들과 비교하여 최고 수준에 이른 만큼 향후의 최저임금 결정은 국제경쟁력과 경제논리만으로 검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저임금위원회가 공약한 ‘제도개선전문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하여 업종별, 규모별, 지역별 차등화 방안과 최저임금 산정방식 잣대 문제를 반드시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