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2024년 매출 59조·글로벌 탑5 목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2024년 매출 59조·글로벌 탑5 목표"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7.0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향후 5년 내 매출 59조원 규모의 '글로벌 탑5' 화학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신 부회장은 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4대 경영중점과제 및 사업본부별 중장기 전략을 발표한 자리에서 이같은 포부를 내비쳤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그는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등 3대 핵심축을 중심으로 한 '지속가능한 수익성 기반의 성장(Profitable Growth)'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올해에는 매출 30조원대 진입이 예상되며, 오는 2024년에는 매출 59조원 달성 및 영업이익률 두 자릿수를 돌파해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 포트폴리오 측면에서도 사업본부별 및 지역별 매출 비중을 균형 있게 강화하면서 건전성을 더욱 높이겠단 뜻도 밝혔다.
 
LG화학은 현재 전체 매출의 약 60%를 차지하는 석유화학 사업에 대한 의존도를 오는 2024년에는 30%대로 낮추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자동차전지 사업을 중심으로 전지사업을 전체 매출의 50%수준인 31조원까지 끌어올려 보다 균형 있는 포토폴리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별로도 매출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시장의 비중을 50%이하로 줄이고, 현재 20%수준인 미국과 유럽지역의 매출을 40%이상까지 높인다. LG화학은 이를 위해 각 사업본부별 구체적인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먼저, 석유화학사업본부는 ▲ABS(고부가 합성수지), 고부가 PO(폴리올레핀), NBL(고기능합성고무) 등 고부가 제품 비중 지속 확대 ▲해외 사업 본격 확장을 위한 현지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M&A 등 외부 성장기회를 적극 탐색해 동북아 시장 대표 사업자에서 글로벌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전지사업본부는 ▲자동차전지 사업에서 선제적인 R&D로 3세대 전기차(500km이상) 배터리 시장에서 압도적인 기술우위 유지 및 생산기술, 품질, 공급망관리(SCM) 등 운영역량 강화로 확고한 글로벌 일등 지위를 수성한다. 또한, ▲ESS전지는 시장선도제품 확대 및 현지 마케팅, 유통망을 정비해 사업체계를 더욱 강화 ▲소형전지는 상품기획 기능을 강화해 신규 용도를 지속 발굴하고 고수익 성장시장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첨단소재사업본부는 ▲자동차소재 분야에서 EP(엔지니어링플라스틱, Engineering Plastic), 자동차용 접착제를 중심으로 경량화?전장화(電裝化) 고부가 제품 집중 육성 ▲IT소재 분야는 솔루블 OLED 등 차세대 OLED재료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소재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생명과학사업본부는 ▲히알루론산 필러, 자가면역, 당뇨 등 기존 사업에서 지역/제품 다각화를 통해 사업가치 극대화 ▲미래 준비를 위한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 상용화에 집중하고, 자회사인 팜한농은 ▲작물보호제를 중심으로 해외사업 확대를 추진한다.
 
한편, 신 부회장은 이날 LG화학의 '지속 가능한 혁신'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그 동안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많은 부분 노력해왔지만, 앞으로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순환 경제'구축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특히 원료의 채취에서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매출과 이익 성장을 실현하는 '지속 가능한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