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5% 이상 일본 주주 보유한 국내 상장사 34곳...車·전자부품에 쏠려
지분 5% 이상 일본 주주 보유한 국내 상장사 34곳...車·전자부품에 쏠려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07.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일본 주주가 5%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국내 상장 기업이 34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자동차와 전자 부품 기업으로 나타나 최근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횡포'를 계기로 일본 자본에 대한 견제 방안이 필요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9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2000여개 상장사의 올 1분기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분율 5% 이상의 일본 대주주가 있는 기업은 모두 34곳(코스피 16개·코스닥 18개)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일본 주주 보유 지분 가치는 약 1조8200억원(7월 3일 종가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 전인 지난 2016년 조사 때(43개·2조2700억원)보다는 기업 수와 주식 가치가 다소 줄어든 수치다.

이 가운데 50% 이상의 '과반 지분율'을 확보한 일본 주주가 있는 상장사가 5개였다. 이어 20% 이상 50% 미만이 7개, 10% 이상 20% 미만이 13개, 10% 미만 9개 등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CXO연구소 제공
자료=한국CXO연구소 제공

지분 가치가 가장 큰 곳은 KT로, 일본 최대 이동통신업체 NTT도코모가 총 5.46%(4013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반도체 공정용 고순도 흑연제품 전문 생산업체인 티씨케이의 최대 주주인 도카이카본(3058억원·지분율 44.4%), 핀테크 업체인 SBI핀테크솔루션즈의 최대 주주인 SBI홀딩스(2857억원·지분율 72.4%)가 뒤를 이었다.

특히 총 34곳 가운데 새론오토모티브, 기신정기, SBI핀테크솔루션즈, 에스텍, 티씨케이, 모아텍, 에스씨디, 삼아알미늄, 코리아에스이, 유니슨, 대동전자 등 11곳은 일본 주주가 최대 주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부품과 전자제품 부품 관련 업체가 비교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 부품 업체로는 새론오토모티브와 에스엘 등이, 전자 부품 업체로는 모아텔과 마이크로컨텍솔 등이 각각 일본 주주가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 명단에 포함됐다. 반도체 관련 업체 중 도쿄일렉트론이 13.8%의 지분을 보유한 하나마이크론이 대표적이었다.

이와 함께 비상장사 가운데 일본계 주주가 50% 이상의 지분을 확보한 자동차 부품 업체로는 ㈜경신, 덴소코리아, 고요지코코리아 등이 있었고, 전자 부품 업체로는 히로세코리아, 한국경남태양유전, 한국태양유전 등이 포함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한일 양국 기업은 많은 분야에서 기술과 자본, 인력 등을 상호 보완하면서 시너지를 낸다"면서 "특히 전자와 자동차 분야는 많은 부품과 소재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상호 연관성이 높고, 결국 어느 한쪽이 특정 부품과 소재를 무기로 삼을 경우 결국 두 나라의 해당 산업이 마비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는 글로벌 경제 전체에도 먹구름을 드리우는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