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스윙' 매슈 울프, 마지막 홀 이글…신설 대회 3M오픈 우승
'이색 스윙' 매슈 울프, 마지막 홀 이글…신설 대회 3M오픈 우승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7.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폰서 초청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린 매슈 울프
스폰서 초청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린 매슈 울프

매슈 울프(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3M오픈(총상금 640만달러)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울프는 8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7천16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를 친 울프는 브라이슨 디섐보,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15만2천달러(약 13억5천만원)다.

   
프로로 전향한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울프는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나왔다.

   
지난주 올해 신설 대회인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네이트 래슐리(미국)가 대기 선수 신분으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고, 역시 올해 창설된 3M 오픈에서도 스폰서 초청 선수가 2주 연속 '깜짝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1999년생으로 올해 20세인 울프는 미국 오클라호마주립대 출신으로 올해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디비전 1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선수다.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을 통해 프로 데뷔전을 치렀으며 이번 대회는 개인 통산 네 번째 PGA 투어 대회 출전이었다.

   
프로 자격을 얻기 전인 올해 2월 피닉스 오픈에 역시 스폰서 초청 선수로 나갔고, 프로 전향 이후로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3개 대회에 출전했다.
   
이 대회 전까지 최고 성적은 피닉스 오픈 공동 50위였다.

울프는 다소 특이한 스윙 동작으로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울프는 테이크어웨이를 밖으로 과감하게 한뒤, 절묘하게 전환동작을 한뒤, 임팩트존으로 가져오는 스윙을 구사하는 스타일로, 8자스윙의 대명사인 짐퓨릭을 연상시키고 있다.

울프는 이날 18번 홀 225야드 거리에서 5번 아이언으로 친 공을 역시 약 8m 정도 거리로 보냈다.

울프는 그린엣지에서 다소 강한 퍼트를 시도했고, 볼은 그대로 홀 안으로 향하면서 1타차의 극적인 우승을 일궈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