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진수식
현대건설,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진수식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7.0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4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투아스 지역에 위치한 투아스 핑거3(Tuas Finger 3) 매립공사 현장에서 케이슨(Caisson) 진수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매립공사를 위해 설치하는 안벽인 케이슨을 바다에 띄우는 행사를 진행하며 현장의 무재해와 성공적인 준공을 기원했다. 케이슨(Caisson)은 수상이나 육상에서 상자 형태로 제작한 속이 빈 콘크리트 구조물로 교량의 기초, 방파제, 안벽 등의 본체용 구조물로 사용되며 토사나 사석으로 내부를 채운다.

현지에서 진행된 진수식에는 싱가포르 교통부 수석관료 Dr. Lam Pin Min, 해운항만청(MPA) 최고경영자 Ms. Quah Ley Hoon 등 싱가포르 주요 정부 인사들과 주 싱가포르 안영집 대사, 현대건설 토목사업본부장 박찬수 전무 등 각계 인사가 참석했다.

사진=현대건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 싱가포르 국토 개발 장기계획으로 지속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는 해상 매립공사 수주 경쟁에서 풍부한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우수한 기술력, 공사실적 등을 내세워 지난해 2월 싱가포르 해양항만청(MPA)이 발주한 총 11억 달러(한화 약 1조2000억원) 규모의 핑거3 매립공사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일본의 펜타오션 및 네덜란드 국적의 준설매립 전문시공사인 보스칼리스와 공동으로 수주했으며 이 중 현대건설 지분은 35%로 약 3억9000만 달러(한화 약 4100억원)이다. 공사기간은 총 108개월로 2027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싱가포르 서단에 위치한 투아스 항만단지 지역에 387ha(헥타아르) 면적의 신규 매립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확장된 국토는 향후 2027년 컨테이너터미널 이주계획에 맞춰메가포트 항만시설 부지로 사용될 계획이다.

바다를 메워 국토를 확장시키는 대규모 매립공사인 투아스 핑거 3 프로젝트의 핵심 공사 중 하나는 케이슨 설치다. 해당 현장에는 현대건설이 최초 개발한 콘크리트 양생 자동화 시스템과 공장형 케이슨 슬립폼 등 현대건설만의 높은 기술력이 적용됐다.

콘크리트 양생 자동화 시스템은 콘크리트 양생 중 발생할 수 있는 온도균열을 막기 위해 개발됐다. 이 시스템은 콘크리트 구조물 중심과 표면부에 온도 측정 센서를 설치해 자동으로 온수를 공급하여 내·외부 온도차를 능동적으로 관리해 대형 구조물의 균열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파시르 판장 터미널 3,4단계 공사, 마리나 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등 총 85건, 143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주했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5개 준설 및 매립 공사를 포함하여 토목 공사 총 7개 현장, 15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