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출장 오르는 이재용 부회장, 수출규제 이슈 직접 돌파구 찾을까
日 출장 오르는 이재용 부회장, 수출규제 이슈 직접 돌파구 찾을까
  • 이연춘
  • 승인 2019.07.0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을 방문, 현지 경제인들과 직접 만나 최근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최근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경영진과 수차례 회의를 가졌으며 일본도 방문할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차례 일본을 방문했고, 올해 들어서도 지난 5월 도쿄(東京)에서 현지 양대 이동통신 사업자인 NTT도코모, KDDI의 경영진을 만나는 등 일본 재계와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출장은 최근 일본의 일부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이 예상보다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사태의 '진원지'에서 직접 해결책을 찾아보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는 지난 4일 방한한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손정의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도 상당 시간 이 문제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일본 방문 계획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5대 그룹 총수 회동 일정이 조율되는 과정에서 정치권 등에 알려졌다는 후문이다.

최근에 일본의 조치로 정부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관련 기업과 계속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주 주요 그룹 총수들과의 간담회를 검토하고 있고, 김상조 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도 비슷한 일정을 추진 중이어서 막판 변경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