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국내 3대 신평사에 최고등급 ‘AAA’ 획득
교보생명, 국내 3대 신평사에 최고등급 ‘AAA’ 획득
  • 이나경 기자
  • 승인 2019.07.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 사옥 전경/사진제공=교보생명

[비즈트리뷴=이나경 기자] 교보생명이 국내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재무건전성, 수익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교보생명은 NICE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의 보험금 지급 능력 평가(IFSR)에서 최고등급인 AAA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AAA 등급은 장기적인 보험금 지급 능력이 매우 높고 안정적인 것을 의미한다.

교보생명은 지난 2007년 12월 NICE신용평가로부터 보험금 지급 능력 최고 등급을 받은 이후 13년째 유지하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로부터는 4년 연속 A1 등급, 피치로부터 6년 연속 A+ 등급을 획득해 국내 생명보험사 중 최고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신평사들은 교보생명의 ▲오랜 업력에 따른 우수한 브랜드 인지도 ▲탄탄한 자본 적정성 ▲안정적 이익창출력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보생명은 단기 저축성보험보다 보장성보험 비중을 확대해왔고, 그 결과 전체 상품 포트폴리오 중 보장성보험의 비중이 50%를 상회한다. 신평사들은 이 같은 교보생명의 상품 포트폴리오 구성을 두고 선제적인 상품 포트폴리오 조정으로 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력을 제고했다고 평가했다.

교보생명의 리스크관리 역량 및 적극적인 자산운용 전략도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교보생명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만기보유증권의 매도가능채권 재분류에 나섰고, 이는 저금리 기조와 맞물려 채권 평가이익 증가, 지급여력비율(RBC) 상승 등으로 이어졌다.

올해 3월 말 기준 교보생명의 RBC비율은 322.1%로 업계 평균을 상회했다.

또 자산운용의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해 장기 해외 자산 투자를 늘려 자산·부채 듀레이션갭을 축소했고 양호한 운용자산이익률을 유지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고객 보장 중심 영업, 안정적 자산운용, 철저한 리스크 관리 등이 우수한 경영지표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 본질에 충실한 원칙경영을 바탕으로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