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공식 출범…업무택시·자동결제 3분기 도입
카카오모빌리티 공식 출범…업무택시·자동결제 3분기 도입
  • 윤민경 기자
  • 승인 2017.08.01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환대표 .jpg▲ 정주환 대표 ㅣ 카카오
 
[비즈트리뷴]카카오택시와 드라이버, 내비게이션을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가 1일 공식 출범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동차와 이동수단과 관련된 카카오 내 사업부문이 독립한 회사다. 지난 6월 글로벌 대체 투자자 TPG 컨소시엄으로부터 5000억원을 투자를 받았다.
 
카카오에서 모빌리티 사업 부문을 총괄하던 정주환 부사장이 대표로 취임했고, 카카오 직원 150여 명도 새 회사로 소속을 옮겼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동하는 모든 순간을 더 빠르고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간다는 목표"라며 "현재 운영하는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다양한 신규 서비스와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주력 사업인 카카오택시에 3분기 안에 기업용 업무택시 서비스와 카카오페이 자동결제 기능을 도입한다.
 
기업용 업무택시는 택시업체와 제휴를 맺은 해당 기업 임직원들이 업무용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택시요금 자동결제 시스템은 한국스마트카드와 공동 개발 중으로, 호출부터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4분기에는 주차장 검색·예약·결제 등 기능이 담긴 '카카오파킹'(가칭)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업무 협약을 맺은 일본 '재팬택시'와는 한국과 일본 어디에서나 택시를 호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정주환 대표는 "교통과 이동 영역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영역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우버나 디디, 그랩 같이 한국을 대표하는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혁신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윤민경기자 bnb826@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