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세계 3대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
현대상선, 세계 3대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7.01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세종)=이서진 기자] 현대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얼라이언스)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 정회원으로 가입한다.

내년 4월 얼라이언스 정회원 자격을 얻고 2030년 3월까지 10년간 기존 회원사와 동등한 조건으로 선박 공유 등 협력을 이어간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상선이 오는 2020년 4월부터 '디 얼라이언스'의 정회원사(Full Membership)로 가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2M 얼라이언스, 오션 얼라이언스(CMA-CGM·COSCO·에버그린)와 함께 글로벌 3대 해운동맹으로 꼽히는 디 얼라이언스는 독일 하팍로이드와 일본 ONE(일본 NYK·MOL·K Line 합병법인), 대만 양밍이 결성한 해운동맹이다. 

문성혁 장관과 배재훈 사장은 지난 6월 14일 서울에서 '디 얼라이언스' 3사 최고경영자(CEO)와 고위급 회담을 열어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에 대한 최종 입장을 확인하고, 지난 6월 19일 대만에서 얼라이언스 가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소개했다.

현대상선 배재훈 사장(왼쪽 두번째)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가운데)이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 양밍, 하팍로이드, ONE 사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 배재훈 사장(왼쪽 두번째)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가운데)이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 양밍, 하팍로이드, ONE 사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은 2017년 4월부터 세계 최대 해운동맹인 '2M'과 '2M+H(현대상선)'라는 전략적 협력관계 계약을 맺고 미주 서안 항로에서는 선복 교환 방식으로, 미주 동안 및 구주 항로에서는 선복 매입 방식으로 제한적인 협력을 해왔다.

현대상선은 2M과의 전략적 협력관계가 내년 3월 종료됨에 따라 작년 하반기부터 3대 해운동맹과 각각 협상을 진행, 가장 좋은 조건을 제기한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협력은 내년 4월부터 시작된다.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현대상선 가입과 함께 협력 기간을 향후 10년간인 2030년 3월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배 사장은 "이 자리에서 다 말할 수 없지만, 선복 교환 조건이나 항로 기획 등에서 동등한 입장에서 하는 등 조건이 좋았다"며 "어느 노선에 기항하느냐 어느 항구에 기항하느냐가 중요한 데, (3개 얼라이언스 중에서) 가장 유리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은 정부가 추진하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차례로 인도받는 환경이 영향을 미쳤다.

현대상선은 2만3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신조 선박 12척을 내년 2분기에 인도받을 예정이며, 1만5000TEU급 신조 선박 8척을 2021년 2분기부터 차례로 넘겨받을 예정이다.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단은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해 디 얼라이언스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문성혁 장관은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이 본격화되고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차질없이 투입되면 2020년 하반기부터는 현대상선의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상선 경영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재훈 사장은 "앞으로도 현대상선 임직원 모두는 경영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경영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