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박찬종 사장 사임...이철영 부회장 단독체제
현대해상, 박찬종 사장 사임...이철영 부회장 단독체제
  • 이나경 기자
  • 승인 2019.07.0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종 전 현대해상 사장,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사진제공=현대해상
박찬종 전 현대해상 사장,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사진제공=현대해상

[비즈트리뷴=이나경 기자] 현대해상이 박찬종 대표이사의 퇴임으로 이철영 부회장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했다. 

현대해상은 공동 대표였던 박찬종 사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했다고 1일 공시했다.

이 부회장과 박 사장은 지난 2013년 2월 현대해상 공동 대표로 선임돼 6년 넘게 호흡을 맞춰왔다.

두 사람은 올해 초 3연임에 성공해 임기가 내년 3월까지 1년 연장되기도 했다.

그러나 박 사장이 임기를 8개월 남기고 갑작스럽게 그만두면서 이 부회장 단독 대표체제로 바뀌게 됐다.

이 부회장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현대해상 대표를 맡은 후 3년간 5개 자회사 이사회 의장을 지내고 다시 현대해상으로 복귀한 바 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박찬종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그만뒀다"며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는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