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코리아, 밀레니얼 위스키 코퍼독 ‘칵테일 위크’
디아지오코리아, 밀레니얼 위스키 코퍼독 ‘칵테일 위크’
  • 전지현
  • 승인 2019.06.2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디아지오코리아(대표 이경우)는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 브랜드 코퍼독(Copper Dog)이 7월9일까지 홍대, 연남동, 이태원 일대의 주요 바 24곳에서 코퍼독 칵테일 위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코퍼독은 세계적인 몰트 생산지인 스코틀랜드 스페이사이드 지역의 8가지 싱글몰트 원액을 혼합한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 브랜드로, 지난 5월 말 국내에 정식 출시됐다.

밀레니얼 위스키답게 소다와 섞어 마시는 ‘독앤소다(Dog&Soda)’, 홉하우스13 맥주와 믹스한 ‘독하우스(Dog House)’ 콜라를 넣는 ‘독앤콜라(Dog&Cola)’ 등으로 즐길 수 있다.

칵테일 위크 동안 각 업장별로 코퍼독을 베이스로 한 시그니처 칵테일을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특히 코퍼독 칵테일은 구리로 만든 작은 튜브인 디퍼(Dipper)를 통해 서브돼 기존 위스키 칵테일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칵테일 위크가 진행되는 바는 녹스, 니트, 디스틸, 로빈슨스퀘어, 모어댄위스키, 바 코드, 바 틸트, 상수리, 부기우기, 연남마실, 오르막, 오리올, 올드패션드, 코퍼, 트웰브(경리단/해방촌), 팩토리, 페더, 펫사운즈, 포체이스, 프레그릿(경리단/해방촌), 31B, Apt (이상 가나다순)이다.

행사 기간 중 코퍼독 시그니처 칵테일을 마시면 좋은 일에도 참여할 수 있다. 코퍼독 시그니처 칵테일을 주문하면 한잔당 1000원이 동몰보호시민단체에 기부된다. 이외에도 코퍼독은 소비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칵테일 위크 기간동안 스탬프 이벤트와 자유분방한 코퍼독 칵테일을 직접 만들어보는 원데이 클래스를 업장 별로 1회씩 진행할 계획이다. 

디아지오코리아 관계자는 “코퍼독 칵테일은 개성을 중요하시는 2030 밀레니얼 세대를 따라 정해진 형식 없이 자신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며 “이번 칵테일 위크 기간 동안 제공하는 코퍼독 시그니처 칵테일을 통해 젊은 소비자들이 위스키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 매력을 체험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코퍼독은 18세기 스코틀랜드 스페이사이드 지역의 증류소에서 근무한 근로자들이 소소한 일탈로 몰래 술을 훔쳐 담던 스토리에서 탄생했다. 특별한 숙성과 블렌딩 과정을 거친 코퍼독은 강렬한 피니시와 오크의 잔향이 특징이다. 달콤한 토피향과 베리, 시트러스, 사과, 배 그리고 스파이시한 풍미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