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韓 기업들과 수십억 달러 규모 협약
사우디 아람코, 韓 기업들과 수십억 달러 규모 협약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6.27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글로벌 1위 정유사인 사우디 아람코는 한국과의 관계 강화, 글로벌 사업 확장, 아시아 시장에 사우디 원유 공급 확대를 통한 아시아 지역의 에너지 안보 확립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12개 사업협약을 한국기업들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아민 H. 나세르(Amin H. Nasser) 사우디 아람코 대표이사 사장은 “오늘 체결한 사업협약은 한국 파트너사들과 새로운 협력의 장을 알리는 것”이라며 “장기 에너지 공급, 해양 및 인프라 개발, 자동차 부문의 혁신적인 연구개발, 원유 화학 직접전환, 비금속 부문 등과 같은 새로운 이니셔티브 사업를 활용한다는 당사 전략에서 있어 앞으로 더욱 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진들이 협약서 서명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ㅣ사진=사우디 아람코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진들이 협약서 서명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ㅣ사진=사우디 아람코

사우디 아람코의 장기 다운스트림 성장 전략과 사업다각화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 기업들과 협의 곳은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 현대자동차그룹, 한국석유공사, 효성, GS칼텍스, 대림산업 등이다. 

먼저 사우디 아람코, 현대중공업, 사우디아라비아 산업투자공사(Dussur)는 사우디 아라비아 내 세계적인 수준의 엔진 제작 및 애프터서비스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파트너십을 통해 사우디 아람코, 현대중공업, 사우디아라비아 산업투자공사는 해당 합작회사의 지분을 각각 55%, 30%, 15% 소유하게 된다.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아람코는 기존 협력관계를 조선, 엔진 제작, 정유, 석유화학으로까지 협력 분야를 넓힌다는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과 사우디 아람코는 우디 아람코, 현대중공업, 람프렐,  바흐리간 합작회사인 IMI의 현대중공업 지분을 10%에서 20%로 늘리는 협약을 체결하고 현대중공업,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해운사 바흐리(Bahri), IMI는 조선 및 운송 등 잠재 사업분야에 대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과 IMI는 조선 분야에 대한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오일뱅크는 사우디 원유를 현대오일뱅크에 공급하는 원유공급 협약을, 아람코 트레이딩 컴퍼니는 현대오일뱅크와 비(非) 사우디 원유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그룹과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한국 시장에서 수소 생태계 확장 가속화와 자동차 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첨단 비금속 재료 활용 방안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또 한국석유공사와  사우디 아람코의 마케팅 및 원유 공급 사업 활동 지원을 위한 한국 내 잠재 원유비축 방안 확보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효성과는 사우디 아라비아 내 탄소섬유 생산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은 탄소섬유 기술 적용과 연구개발을 위한 양사간 협력 플랫폼도 제공한다.

GS홀딩스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특정 투자 기회 발굴을 목표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고 대림산업과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고부가 화학제품에 대한 협력을 위한 신규 협약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