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 부담 탓…윤석금 회장 3개월만에 코웨이 재매각
재무 부담 탓…윤석금 회장 3개월만에 코웨이 재매각
  • 이연춘
  • 승인 2019.06.27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이 인수 3개월만에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물로 내놓으며 배경에 업계 안팍의 관심이 쏠린다.
 
윤 회장은 렌탈 비즈니스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회사 정상화 의지를 굽히지 않았지만 자금 조달이 문제였다는 게 일각의 분석이다. 

웅진그룹은 27일 재무적 리스크의 선재적 대응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웨이의 매각지분은 25.08% 이다.

웅진그룹의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은 지난 3월 웅진코웨이 인수계약을 종결했다. 그러나 웅진코웨이 인수 직후 태양광사업을 영위하던 웅진에너지가 예상치 못하게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 신청하게 됐다.

 

 

더불어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BBB- 시장은 지난 3월 항공사 등에서 발생한 회계감사 이슈로 인해 심각하게 위축된 상태이다.

웅진은 예상치 못한 재무 리스크로 향후 그룹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해, 위기발생 이전 선제적으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여 모든 부채를 정리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렌탈시장의 원조로서 웅진코웨이 매각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였으나,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피해를 받지 않는 방안으로 1년 내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을 결정하고 지난주 후반 국내외 주요 인수 후보자를 상대로 입찰 안내문(티저레터)을 발송했다. 매각주간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웅진코웨이의 매각 자문사로는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했다. 웅진코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7000억원, 영업이익 5200억원을 달성했다.

웅진그룹은 이번 코웨이 재매각 배경으로 웅진에너지 등 계열사의 재무적 어려움 가중을 매각 관계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웅진의 코웨이 인수 당시와 비교하여 10%의 성장을 이뤄냈다. 렌탈시장은 유래 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 우선 매수권을 보유하고 있던 웅진으로 인해 인수의지를 피력하지 못했던 많은 기업들과 PE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

웅진그룹은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6800억에 인수했다. 그 후 약 2000억 가량의 추가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했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은 총 1조 6천억원 수준이며, 이중 추가지분을 위한 1,000억은 현금으로 보유를 하고 있다.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변제하는 것에는 무리가 없기 때문에 지주사 및 씽크빅에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하여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 경영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되어 송구하다"며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