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말고 무대와 결혼했다"…신영옥, 59살 현재진행형 '골드미스'
"男 말고 무대와 결혼했다"…신영옥, 59살 현재진행형 '골드미스'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26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소프라노 신영옥이 쉰 아홉의 나이에 골드미스로서 남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소프라노 성악가 신영옥이 출연해 정점을 이어 온 커리어를 소회했다. 해당 방송에서 신영옥은 연애와 결혼을 뒤로한 채 성악가로서 달려온 뒷이야기를 털어놔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신영옥은 "나는 내 일을 저버리지 못하는 사람"이라며 "항상 커리어가 먼저였다"라고 회상했다. 1961년생으로 올해 59살인 신영옥은 줄리아드 음대를 졸업한 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단원으로 합류해 줄곧 전세계 무대에 서 왔다.

이 와중에 신영옥은 임종조차 지키지 못했던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그는 "공연 한 번 제대로 보여드리지 못했다"라며 "워낙 무서운 분이셔서 사랑한다는 말조차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