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보험사 RBC비율 큰폭 회복...전분기 대비 12.7%p↑
1분기 보험사 RBC비율 큰폭 회복...전분기 대비 12.7%p↑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6.2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올해 1분기 국내 보험사들의 지급여력(RBC)비율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시장금리 하락에 따른 기타 포괄손익이 크게 증가한 영향이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보험사의 RBC비율은 273.9%로 지난 12월 말(261.2%)보다 12.7%포인트 올랐다.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RBC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보험업법상 보험사는 RBC비율을 100%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금감원 권고치는 150%다.

올해 1분기 보험사의 RBC비율이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은 가용자본이 요구자본 대비 크게 증가한 데 따른다. 시장금리 하락으로 평가이익이 8조2000억원 증가한 데다 당기순이익 2조원이 더해지면서 가용자본이 10조4000억원 가량 증가한 반면, 요구자본은 1조5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업권별로는 생명보험사 RBC비율이 271.2%에서 285.4%로 14.2%포인트 올랐다. 손해보험사들은 242.6%에서 252.1%로 9.5%포인트 상승했다.

회사별로는 생보사의 경우 교보생명 자회사인 인터넷전문 보험사 교보라이프가 529.0%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푸르덴셜생명(481.4%), 오렌지라이프(431.1%), 처브라이프(342.9%), 삼성생명(339.7%), 교보생명(322.1%) 등이 이었다.

국내 손보사는 삼성화재가 349.6%, DB손해보험 229.4%, 현대해상 227.0% 메리츠화재 216.7% 등으로 대형사의 RBC비율이 높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은 양호한 상태"라며 "향후 RBC비율 취약이 우려되면 자본확충, 위기 상황 분석 강화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높이도록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