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국제경주 PartⅠ(GⅢ) 승격...경마, 수출산업에 기여
한국마사회 국제경주 PartⅠ(GⅢ) 승격...경마, 수출산업에 기여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6.2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제공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한국 경마 Great!” 한국 경마가 수출 효자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날이 다가오고 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의 국제경주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가 한국 경마 최초로 PartⅠ 국제 그레이드 경주(GⅢ)로 승격됐다. PartⅠ(GⅢ) 승격은 해당경주가 PartⅠ국가의 수준이라고 인정한 것이다.

국제경마연맹(IFHA)과 산하 기관 국제경주분류위원회(IRPAC)는 경마 제도, 규모, 수준을 평가해 세계 경마시행국(PartⅠ~PartⅢ)과 대상경주(GⅠ~GⅢ)의 등급을 매겨 관리한다. 한국은 2004년부터 PartⅢ 국가로 분류된 후 2016년 PartⅡ 국가로 승격됐으며, 100년의 한국 경마 역사상 대상경주 승격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마사회는 아시아를 넘어서 프랑스, 영국, 홍콩, 일본, 미국 등 다국가가 참여하는 경주로 2016년부터 ‘코리아컵’, ‘코리아스프린트’를 시행하고 있다. 시행 3년 만에 PartⅠ(GⅢ)로의 승격을 달성한 것은 승격여부를 평가하는 최소기간이 3년임을 감안할 때, 최단기간에 승격한 것이라 의미가 더욱 크다.

이번 승격으로 ‘코리아컵’, ‘코리아스프린트’ 입상마는 혈통서, 경매명부 등에 경주명칭과 함께 굵은 글씨체(Black Type)로 특별 표기된다. 이는 경주 자체의 가치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입상기회가 많은 한국 경주마의 가치 또한 동반 상승하게 되는 것을 뜻한다.

경마, 이제는 한국을 대표하는 수출산업으로 

나아가 명실상부한 경마 선진국 대열 합류라는 의미로 향후 선진 경마시스템, 경주마 등 인적·물적 자원의 해외진출에 탄력을 가해 줄 전망이다.

한국마사회는 이번 승격으로 한국 경마가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수출산업으로 전환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국제경주 개최와 비슷한 시기에 개시했던 한국 경주실황 수출도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의 성공적 개최와 더불어 규모가 크게 늘면서, 14년 2개국에서 2018년 13개 국가로 확대되었다. 또한 매년 15% 이상의 해외 매출 성장을 보이며 올해 연 매출액 724억을 돌파하는 등 이미 그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한 현재 한국 경주마의 해외 수출 또한 진행 중에 있어 이번 승격이 한층 더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이번 국제 인증은 한국 말산업을 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수출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제4회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의 총상금을 20억 원으로 증액하여 오는 9월 8일(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