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KB자산운용 주주 서한에 "다음달 말까지 답하겠다"
SM, KB자산운용 주주 서한에 "다음달 말까지 답하겠다"
  • 이재선 기자
  • 승인 2019.06.20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재선 기자]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일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이 이수만 회장의 개인회사 합병과 배당 등을 요청한 KB자산운용의 주주 서한에 대해 다음달 말까지 답변하기로 했다.

에스엠 관계자는 "KB자산운용이 요구한 세부항목들에 대해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주주 서한에 대한 답변과 실행 계획을 7월 31일까지 상세히 알려드리겠다"며 "주주 서한을 겸허하고 충실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KB자산운용이 언급한 세부항목들과 관련해서는 현실적으로 어느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에스엠 관계자는 "KB자산운용이 요구한 사항을 이행하려면 SM과 계열사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 또 계열사 중 상장사만 4곳에 달해 이해충돌 방지 등을 검토해야 하는 만큼 답변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SM 지분 7.59%를 보유한 3대 주주인 KB자산운용은 지난 5일 주주 서한을 보냈다. KB자산운용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회사 라이크기획과 SM의 합병, 배당성향 30%를 요구하면서 20일까지 서한에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서한에서 KB자산운용은 "SM이 영업이익의 46% 규모의 인세를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100% 지분을 가진 라이크기획에 지급하고 있다"며 "소액주주와 오너 간 이해 상충은 사회적 문제로 확대될 수 있고 최악의 경우 주주소송을 겪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