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혜, 이번이 처음 아니다…넘쳐나는 선정적·자극적 발언 이대로 괜찮나
외질혜, 이번이 처음 아니다…넘쳐나는 선정적·자극적 발언 이대로 괜찮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20 00: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질혜 SNS
사진=외질혜 SNS

외질혜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그동안 보여준 자극적 콘텐츠들이 이어져도 괜찮을지 의문을 남겼다.

외질혜는 19일 감스트, 남순과 함께 방송을 하던 중 동료 유튜버를 성희롱하는 질문을 던져 논란이 불거졌다.

감스트는 지상파 방송 활동까지 할 정도로 유명 유튜버였고, 이에 논란이 확산되자 그들 모두 사과에 나섰고, 외질혜는 단정한 모습으로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태가 커지면서 외질혜가 평소 선보였던 콘텐츠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문제는 외질혜의 방송 내용이 자극적이라는 지적이 꾸준했다는 것이다.

우선 외질혜는 욕설과 여성을 비롯한 약자 혐오로 수차례 구설수에 오른 철구와 부부다. 외질혜 클릭수를 높이려 자극적인 콘텐츠를 일삼아 왔다.

외질혜는 자신의 성형 사진의 비포, 에프터 사진을 비교하는가 하면 남편 철구를 활용한 성적인 발언도 서슴없이 했다. 썸네일에서 이를 강조하며 시청자들을 유입하기 위해 애쓰기도 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한 외질혜지만 여전히 자극적인 콘텐츠가 넘쳐 나는 인터넷 방송의 방향이 이대로 괜찮을지 의문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20 02:48:37
기사맞는말했는데

기사쓴놈 2019-06-20 02:38:19
논란 좋아하네 ㅋㅋㅋ
자극적인 콘텐츠는 10따리~30따리 방 가봐라
욕으로 시작해서
욕으로 끝나는 방송이 조온나 많타~

ㅇㅇ 2019-06-20 02:37:14
ㅋㅋㅋㅋ이게 기사임??? 이건걍 페미 기자가 쓴기사처럼밖에 안보여요 기사다운기사를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