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선알미늄, 베트남 빈그룹에 70억원 규모 車부품 공급
남선알미늄, 베트남 빈그룹에 70억원 규모 車부품 공급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6.1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SM그룹의 핵심계열사인 남선알미늄은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 그룹의 계열사 빈패스트(VINFAST)와 경·소형 자동차 연간 5만대 분의 제품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빈패스트는 지난 2017년에 국민차(경차, 소형차)와 전기자동차 생산을 위해 35억 달러의 투자계획을 밝히면서 지난 해 파리모터쇼에 참가하는 등 자동차사업 본격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빈패스트의 첫 양산형 모델인 파딜(Fadil)을 출시했다.

응우옌촨 베트남 총리는 이날 파딜 출시기념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밝히기도 했다.

남선알미늄은 이번 5만대 분량의 부품공급 수주를 통해 연간 7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빈패스트가 오는 2025년까지 연간 50만대까지 자동차 생산을 늘리는 글로벌 판매전략을 세우고 있는 데다, 동남아시장에서 베트남의 경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향후 남선알미늄의 제품공급 확대는 물론 매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남선알미늄의 베트남 자동차 부품시장 공략은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해외사업 다각화 의지에 따른 것으로 향후 SM그룹의 대 베트남시장 공략은 사업확장 등 한층 체계적으로 강화될 전망이다.

한편 베트남자동차제조협회에 따르면, 베트남 내수 승용차 시장은 현재 연간 28만대 규모이며 매년 약 10%대의 성장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